[ Date 2005/10/22, Hit 221481 ]
view
강간이야기3-동네아줌마 (written by s)

30대의 동네 아줌마. 남편은 직장에 나가고 아직 어린 아이들은 유치원에 보내는 평범한 우리 주변의 아줌마들...별로 예쁘지도 않고 평범하다. 몸매도 관리 부실인지 군살이 조금 붙은 여자들...

이 여자들의 최대 취약시간은 아침에 자녀를 유치원에 보내는 시간이다. 거의 대부분의 여자들이 문단속없이 집에서 입던 옷만 걸치고 나온다. 브라자와 팬티의 윤곽이 그대로 들어나는...설마하는 생각에 불행을 당하는 일이 너무 안타깝다. 조금만 주의하면 낯선 남자에게 강간당하고 보지를 쑤심당하고 심한 경우에는 좃을 빨 것을 강요당하고 남자를 만족시키는 창녀처럼 취급당하고...임신까지 하지만 그것을 강간당했다고 남편에게 말할 수 없는 비참함.

8시 30분이 되면 학생들이 거의 등교하고 남편들도 거의 출근한 시간이다. 이제는 유치원이다. 동네 골목길마다 꽤 많은 아줌마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나와서 유치원 차에 태운다. 지나가던 나는 무심코 안경을 쓴 아줌마를 보았는데, 회색 원피스 차림에 브라자 어깨끈 한쪽이 빼끔히 보이는 것이었다. 그 순간 망할놈의 내 좃은 발기를 하고 말았다. 잔뜩 꼴린 좃을 달래기 위해서는 딸따리를 치거나 그 자리를 피해야 하겠지만 그날 따라 난....
잠시 후 차가 도착하고 아이들이 떠난 후 아이 엄마도 바로 옆의 다세대 주택으로 들어갔다. 주위에는 아무도 없고. 난 자연스럽게 따라갔다. 문앞에서 문을 열려던 여자가 날 돌아보는 순간...난 여자를 밀치고 집안으로 들어갔다.
"누구야? 아악!"소리를 지르는 여자의 뺨을 세차게 후려쳤다.
"씨발년아 소리 질러봐" 발로 밟았다.
"으악~~ 살려주세요. 안 그럴께요" 겁에 질린 여자는 덜덜떨기만 한다.
아마도 여자는 단순한 도둑으로 알았나 보다.
"돈 어딨냐?"여자는 손짓을 한다. 일단 여자를 묶어야 한다.
침실로 데리고 가니 커튼이 드리워진 방안에 여자의 팬티와 브라자, 남자의 팬티 등이 어수선하다. 아마도 어제 저녁이나 새벽에 섹스를 했는지 뭉쳐진 화장지와 물수건도 있다. 이젠 좃이 폭발 직전이다. 바닥에 떨어진 브라자를 주워서 여자의 손을 묶었다. 불안하게 쳐다보는 여자를 바로 쓰러뜨리고 올라탔다.
"으악~~ 제발...저는 남편이 있어요...애 엄마에요...제발" 성욕에 굶주린 남자에게 유부녀라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오히려 성욕만을 자극하지.
거칠게 원피스를 위로 올리고 팬티를 발목까지 내렸다.갑자기 드러나는 검은 보지털과 보지...말이 필요없었다. 일단 내 좃을 빼고 박았다.
여자는 꼼짝못하고 울기만 할 뿐...허벅지의 파란 실핏줄이 보였다.
무차별로 박아댔다. 여자의 울음소리는 공포에 질려서인지 방안 가득 메웠다.
한쪽 발목에 팬티가 걸린 여자의 다리를 완전히 들어 올리고 항문과 보지가 완전히 들어난 상태에서 나는 최후의 사정을 앞두고 찍어댔다. 여자의 눈이 약간 풀리면서 고개를 옆으로 돌린다. 목의 힘줄이 파르르 떨린다. 나의 혀가 여자의 목덜미를 빨아댄다. 여자는 울음소리가 잦아지면서 숨이차서 껄떡거린다. 아마도 원하지 않는 성교...거기다가 낯선 남자에게 유린당하면서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찾아오는 오르가즘때문이리라. 아마도 정신을 차리면...죽고 싶을 것이라.

난 그날 출근도 포기하고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마치 여자의 남편처럼 군림하면서 5번이나 섹스를 했다. 물론 샤워도 하고 여자도 씻기고 여러 체위로 여자는 번번히 저항했지만...저항보다는 나에게 당하는 것이 덜 고통스러웠기 때문에...당할수록 여자의 눈은 독기를 품는것 같았다. 그럴수록 내 좃은 성이 나서 계속 그 여자의 보지를 후렸지만....나는 남편이 올 때까지 계속 머물다가 남편을 묶어놓고 남편과 아이앞에서 여자를 강간하겠다고 했다. 그제서야 놀란 여자는 제발 나가달라고...신고를 안할테니 나가달라고....결국 그 여자는 3시쯤 내좃을 흐드러지게 빨면서 서비스를 할 수 밖에 없었다. 내 위에서 박아댔다. 내가 나가는 조건으로


 [ Back   Next ] 
Copyright since 1999 ComNeKr-Upmemo / Design Master by nps9999